주메뉴 바로가기 왼쪽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논산포털사이트메뉴
행정포털
관광포털
소셜미디어센터

충장사 드라마 “계백” 촬영장소

페이스북에 공유하기 트위터에 공유하기

독립운동가 양기하

2월의 독립운동가

荷山 양기하(梁基瑕) 선생

荷山 양기하(梁基瑕) 선생
(1878. 10. 8∼1932. 2.)

  • 1921. 임시정부 의정원 의원
  • 1927. 육군주만참의부 교육위원장
  • 1929. 국민부 지방부 집행위원
  • 1931. 조선혁명당 정치부장
  • 1932. 전사 순국

조선혁명의 최후 해결은 조선 노력대중(勞力大衆)의 모든 부대를 동원하여 일본 군대·경찰·헌병·감옥·소방대 등을 근본적으로 격파하고, 정치·경제·문 화 기타 제국주의적 제(諸) 시설을 모두 파괴함에 있다. 또한 조선민족의 독립국가 건설을 일본 제국주의의 일체 세력을 구축 박멸하는 것에서만 완성할 수 있다.
- 선생이 가담하여 활동한 조선혁명군의 선언서 중에서 -

선생은 1878년 10월 8일 충남 논산군(論山郡) 두마면(豆磨面)에서 태어났다. 선생의 호는 하산(荷山)이며, 이명(異名)으로는 기하(基河)·인원(仁元), 그리고 임창주(林昌周) 등이 있다.
선생은 대한제국 말기 공주(公州) 군수 등 관직에 있다가 1910년 8월 경술국치(庚戌國恥)로 주권이 상실되자 국권회복을 모색하기 위하여 만주로 망명하였다. 그리하여 선생은 서간도 유하현(柳河縣) 삼원보(三源堡)에서 강원도와 황해도 등지에서 의병장으로 활약하였던 박장호(朴長浩) 등 의암(毅菴) 유인석(柳麟錫)의 문인들과 더불어 교육사업에 종사하면서 항일 민족의식을 고취하고 독립군 양성에 노력하였다.

삼원보에서 대한독립단 결성

그러던 중 1919년 국내에서 3·1운동이 일어나자, 선생은 이에 즉각 호응하여 일제를 무력으로 타도하고 독립을 쟁취하기 위하여 항일 무장투쟁단체의 조직에 착수하였다. 그리하여 선생은 3월 15일 박장호·조맹선(趙孟善)·백삼규(白三圭)·전덕원(全德元) 등 의병 출신 독립운동자들과 서간도 유하현 삼원보에서 대한독립단(大韓獨立團)을 결성하였다. 대한독립단은 박장호를 도총재, 백삼규를 부총재, 조맹선을 총단장으로 하여 총무·재무·사법·교통·선전 등 각 부서와 남만주 각 지방에 지단(支團)을 두고 한인자치를 실시하면서 항일 무장투쟁을 전개하여 갔다. 선생은 대한독립단의 교통부장·선전부장을 순차로 역임하면서 국내에 독립군을 파견하여 군자금을 모집하는 한편 일제 군경 및 부일주구배를 처단하는 국내 진공작전을 수행하였다.
나아가 선생은 서간도에서 활동하던 대한독립단·한족회(韓族會)·청년단연합회(靑年團聯合會) 등 독립운동단체를 통합하여 항일 투쟁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 그 결과 이들 단체의 대표들은

  • 각 단체의 통일기관을 설치하고, 국내 왜적(倭敵)의 행정기관 파괴사업을 실행하되 각 단체의 개별적 명의(名義)로 하지말고, 만드시 상해 임시정부가 지정하는 명의로 할 것
  • 연호(年號)는 대한민국 연호를 사용할 것
  • 임시정부에 대표를 파견하여 이상의 사실을 보고하고, 통일 법명(法名)을 요청할 것
  • 통일기관은 국내와 접근한 압록강 연안 적당한 지점에 둘 것
  • 통일기관의 경비는 원칙적으로 각 단체가 평균 부담하되 국내로부터의 특별 수입금은 통일기관 군사비에 보용할 것

등을 합의하였다. 그리하여 1920년 2월 이들 단체를 중심으로 관전현(寬甸縣) 향로구(香爐溝)에 통일기관을 설치한 뒤, 임시정부에 대표를 파견하여 그간의 정황(情況)을 보고케 하였다. 임시정부에서는 이에 따라

  • 재만 한인동포 통치기관은 광복군참리부(光復軍參理部),
  • 군사기관은 광복군사령부(光復軍司令部),
  • 각 지방에는 군영(軍營)을 설치케 하고, 각 부서를 결정하였다.

그리고 광복군참리부장에는 조병준(趙秉準), 광복군사령장에는 조맹선, 6개 지방 영장에는 오동진(吳東振)·최시흥(崔時興) 등을 선임하고, 각 부서장을 임명하여 이들로 하여금 군사훈련과 일제 군경·행정기관에 대한 파괴사업을 전담하도록 하였다. 선생은 이때 군사통일기관인 광복군사령부의 정보국장(情報局長)에 선임되어 적정(敵情)탐지와 부일배 색출사업을 벌였다.

상해 임시정부 임시의정원 의원 피선

이같은 공로로 선생은 1921년 4월 6일 상해 임시정부의 임시의정원 의원으로 피선되었고, 그간의 경험을 살려 군무와 교통분과 상임위원회에서 활동하였다. 이때 미국·영국·프랑스·이탈리아·일본 등 태평양 지역에 이해 관계를 가진 열강들이 군비 축소 문제와 극동정책을 논의하기 위해 1921년 11월 11일부터 다음해 2월까지 워싱톤에서 태평양회의를 열기로 했다는 소식이 알려졌다. 임시정부에서는 이 태평양회의(워싱턴군축회의)에 한국 문제를 상정시켜 파리평화회의에서 이루지 못한 독립을 다시 한 번 관철시키고자 이승만(李承晩)을 전권대사, 서재필(徐載弼)을 전권부사로 하는 한국대표단을 구성하여 적극적인 독립 외교활동을 벌이게 하였다.
선생은 또한 임시정부의 독립 외교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1921년 8월 17일 상해에서 홍진(洪震) 등과 함께 '태평양회의 외교후원회'를 조직하고, 조상섭(趙尙燮)·신현창(申鉉彰)과 더불어 재무간사를 맡아 우리 대표단의 외교활동을 후원하는 선전과 모금운동을 전개하였다. 특히 선생은 그해 9월 간사장 홍진, 서무간사 장붕(張鵬) 등과 함께 '한국 독립의 승인'을 요구하는 「외교후원회의 대(對)태평양회의 선언서」를 발표하면서

  • 태평양회의에 참여한 열방(列邦)이 동양평화의 근본 문제인 대한 독립을 완전 승인하기까지 적극적 활동을 계속할 일
  • 내외 각 지방에 있는 각 단체나 개인은 물론하고 호상 연락을 취하여 성(盛)히 고취하고 선전하여 일치 행동을 도모할 일
  • 전국민으로 하여금 대내외에 맹렬한 운동을 행하게 하고 상당한 금전을 수합하여 경비에 충용(充用)할 일

등의 행동강령을 천명하였다. 아울러 선생은 그 해 10월 외교후원회 명의로 태평양회의 한국대표인 이승만과 서재필에게 서한을 보내,

  • 미국 정부에 대하여 우리 대표를 출석 참가케 함을 요구할 것
  • 열국에 대하여 우리 대한의 완전 독립 승인을 요구할 것
  • 일본에 대하여 일본이 한국을 병합함이 불법행위 또는 강박에 의함을 긍정하는 동시에 병합 이래 대한국가 또는 국민에게 입힌 일체 손해를 배상케 함을 요구할 것
  • 중화민국의 주권과 영토권을 완전 회복케 하며 국제간 평등권을 향유케 함을 요구할 것
  • 시베리아에 대한 일본의 침략정책을 방지하여 무조건 철병을 요구할 것

등을 제안하도록 요청하였다. 그리고 그해 11월 11일 태평양회의가 열리자 선생은 임시의정원 의장 홍진 및 신익희(申翼熙) 등 동료 의원 25명과 함께 "세계의 평화, 동아(東亞))의 행복과 정의 인도를 위하여 한국 독립 및 자주의 완전한 해결"을 요구하는 「한국독립청원서」를 각국 대표들에게 발송하여 무장 독립투쟁만이 아니라 외교 독립운동에도 공헌하였다.

한국노병회 결성 참여

그러나 기대했던 태평양회의에서의 외교 독립운동이 성과없이 끝나자, 선생은 무장 독립투쟁만이 조국 광복을 이룰 수 있는 가장 확실한 독립운동방략임을 다시금 깨닫게 되었다. 그리하여 선생은 1922년 10월 1일 상해에서 김구(金九)·손정도(孫貞道)·여운형(呂運亨)·김인전(金仁全)·조상섭 등과 함께 '모두가 노동하며 군인이 되는' 노병일치(勞兵一致)의 독립운동단체로 한국노병회(韓國勞兵會)의 조직을 추진하였다. 그 결과 10월 28일 '조국 광복에 공헌하기 위하여 향후 10년 이내에 1만명 이상의 노병(勞兵)을 양성하고 100만원 이상의 전비(戰費)를 조성함'을 목적으로 하는 한국노병회가 결성되었다. 이에 따라 한국노병회는 한국 청년들을 선발하여 중국 군사교육기관에 유학시키는 등 독립군 양성과 군자금 마련에 주력하여 갔다.
한편 이 시기 상해의 임시정부는 국무총리 이동휘(李東輝)와 노동국 총판 안창호(安昌浩) 등 주요 국무위원의 사퇴, 임시대통령 이승만의 부재 등으로 그 기능을 상실하여 가고 있었다. 따라서 임시정부를 명실상부한 국민의 대표기관이자 독립운동의 최고 통솔기관으로 개편하기 위한 국민대표회 소집 문제가 독립운동계의 초미의 관심거리였다. 이때 선생은 신익희·손정도·연병호(延秉昊) 등과 더불어 1922년 3월 11일 임시의정원회의에서 "우리의 조국을 광복하려는 독립운동에 관한 일체 강령·방략·정책을 원만히 협의하여 적법 또는 합리적으로 신속히 실행하기 위하여 내외 각지 독립운동단체의 대표와 내외 각지의 신망과 지식이 특저(特著)한 인사를 망라한 대회의를 가능한 빨리 소집할 일을 임시정부에 건의"할 것을 제안한 이래 줄곧 국민대표회 소집과 그를 통한 임시정부 개편 입장을 견지하였다.
특히 임시의정원과 국민대표회주비위원회(國民代表會籌備委員會) 사이의 대립이 심화되어 국민대표회 개최 문제가 답보상태에 빠지자, 선생은 그해 7월 안창호·신익희·김구·조소앙(趙素昻)·이시영(李始榮) 등 50여 명과 함께 시사책진회(時事策進會)를 조직하여 이를 타개하고자 하였다. 그리하여 선생은 이를 통하여 임시의정원과 국민대표회주비위원회 사이의 반목과 갈등을 해소시키고, 국민대표회를 조기 개최하여 임시정부를 명실상부한 독립운동의 최고 통괄기관으로 거듭나도록 하기 위하여 최선의 노력을 경주하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1923년 1월 3일부터 5월까지 개최된 국민대표회는 임시정부의 개편 문제를 둘러싸고 창조파와 개조파의 대립이 첨예화되더니 결국 파국으로 끝나 상해 임시정부는 더욱 왜소화되고 말았다.

항일 무장투쟁을 위해 만주로 이동

이같은 독립운동계의 난맥상에 상심한 선생은 상해에서의 생활을 청산하고 만주로 이동하여 재차 항일 무장투쟁에 헌신할 것을 결심하였다. 그러던 중 1923년 9월 대한통의부(大韓統義府) 의용군(義勇軍) 제1중대장 백광운(白狂雲)·제2중대장 최석순(崔錫淳)·제3중대장 최지풍(崔智豊)제5중대장 김명봉(金鳴鳳) 등이 대원 약 500여 명을 이끌고 이탈한 뒤, 대표를 파견하여 이전의 광복군사령부를 계승한 임시정부 직속의 통일 군정부(軍政府)의 수립을 요청하자 선생은 이를 기회로 만주로 귀환하였다. 그리하여 선생은 1924년 8월 서간도 통화현(通化縣)에서 이들 중대장 김승학(金承學)·윤세용(尹世茸) 등과 협력하여 임시정부 군무부 직속의 군사기구인 육군주만참의부(陸軍駐滿參議府)를 조직하여 항일 무장투쟁을 재개하였다. 그리고 1927년 3월에는 참의부의 교육위원장 겸 제3행정구 위원장으로 선임되어 재만 한인동포들에 대한 민족교육과 자치의 실현에 이바지하였다.
그런데 이 시기 만주 지역 독립운동계의 상황은 1925년 6월 11일 중국 동북군벌과 조선총독부 경무국장 사이에 체결된 이른바 [삼시협정(三矢協定)]에 따라 악화되어 갔다. 즉

  • 중일 양국 경찰은 합작하여 봉천 동부에서 활약하는 한인 독립운동을 방지할 것
  • 중국 당국은 한인 독립운동자를 체포하여 인도할 것
  • 한인 수령(首領)의 성명을 일본 당국에 통보할 것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삼시협정은 만주 지역에서의 항일 무장투쟁단체의 활동은 물론 그 존립마저도 위협하는 것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만주 지역에는 1925년 이래 참의부(參議府)·정의부(正義府)·신민부(新民府) 3부가 정립(鼎立)함으로써 이같은 상황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지 못하였고 민족 독립운동의 역량을 분산시키고 있었다. 때문에 3부 통합의 필요성이 대두하였고, 그것은 1926년부터 국내외에서 전개되고 있던 민족유일당운동에 의해 더욱 증폭되고 있었다.
이같은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의부는 1927년 8월 제4회 중앙의회를 개최하여, "만주에서의 독립운동전선 통일을 위하여 신민부·참의부와의 연합을 적극적으로 도모할 것과 전민족의 독립운동전선 통일을 위하여 유일당 촉성을 준비할 것" 등을 결의함으로써 3부 통합의 길을 선도하였다. 이후 전민족유일당조직촉성회와 전민족유일당조직협의회로의 분립과 대립, 3차에 걸친 통합회의 등 우여곡절(迂餘曲折) 끝에 1929년 4월 1일 정의부를 주축으로 신민부 민정파와 참의부 일부 계열이 3부 통합조직으로 국민부(國民府)를 성립시켰다. 이때 선생은 국민부 결성에 동참함으로써 당시의 시대적 요구에 부응하고, 나아가 지방부집행위원 겸 중앙사판소장(中央査判所長)으로 선임되어 활동하였다. 그리고 같은 해 12월 20일 이당치국론(以堂治國論)에 따라 남만주 일대의 민족유일당으로 조선혁명당(朝鮮革命黨)이 결성되고, 그 당군으로 조선혁명군(朝鮮革命軍)이 편성되자 선생은 이들 두 조직에도 가담하여 항일 무장투쟁을 전개하여 갔다.

조선혁명당 정치부장 역임

조선혁명당은 재만 한인동포에 대한 자치 행정기관인 국민부와 표리일체를 이루며 항일 무장투쟁 등 군사적 임무를 전담하던 조선혁명군을 지휘 통솔하였다. 따라서 이들은 당·정·군의 체제로서 서로 유기적 관계를 형성하고 있었는데, 선생은 이들 조직 모두에 관여하면서 항일 독립운동을 전개하였다. 그러나 1931년 9월 만주 침략을 도발한 일제는 통화·유하·환인(桓仁)·신빈(新賓)·청원(淸源)·해룡(海龍)·금천(金川) 등 동삼성 수도(首都)와 현읍(縣邑)을 점령하고, 만주 동북부 지역의 한국독립군과 남만주 지역의 조선혁명군 및 중국의용군 등 항일 무장단체들에 대한 공격을 강화하였다. 이에 대처하기 위하여 선생을 비롯한 조선혁명당·조선혁명군·국민부 간부들은 1931년 12월 17일 신빈현 하북(河北)에 있는 서세명(徐世明)의 짐에서 긴급 중대회의를 개최하였다. 이 회의에서 조선혁명당과 국민부를 단일 조직체로 만들어 임전태세를 갖추기로 결정하면서 이미 피체된 현익철(玄益哲)의 후임으로 당 중앙집행위원장에 이호원(李浩源)을 선출하고, 선생을 정치부장에 선임하는 등 당·군의 조직을 정비하고 임원을 개선하여 대일 투쟁역량을 강화하고자 하였다. 하지만 밀정들로부터 이같은 회의 사실을 탐지한 통화 일본영사분관 경찰서에서 일경 50여 명과 중국본안대 병력 100여 명을 동원하여 12월 19일 신빈현 회의장을 포위 습격하였다. 그리하여 조선혁명당 중앙집행위원장 이호원과 조선혁명군 사령관 김관웅(金寬雄), 그리고 국민부 공안부 집행위원장 이종건(李鍾建) 등 주요간부 10여 명이 피체되는 치명적인 타격을 받았다.

관전현에서 전사 순국

이 회의에 참석했다 탈출한 선생은 양세봉(梁世奉)·고이허(高而虛) 등과 조선혁명당·조선혁명군·국민부의 조직 재정비에 착수하였다. 그리하여 선생은 국민부 중앙집행위원장을 맡고, 조선혁명당 중앙집행위원장은 고이허, 조선혁명군 총사령관은 양세봉이 맡아 당·정·군의 조직을 재건하면서 항일 무장투쟁을 전개하여 갔다. 그러던 중 선생은 1932년 2월 관전현(寬甸縣)에 주둔하고 있다가 조선총독부 초산(楚山)경찰서 경찰대와 만주군의 협공을 받고 격전 끝에 수십 명의 조선혁명군 부하 병사들과 함께 전사 순국하였다.

정부에서는 선생의 공훈을 기리어 1963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하였다.

포토갤러리
양기하 장군 사진 1
양기하 장군이 교전 중 장렬하게 숨져간 순국지.
중요 요녕성 관전혀 하로하(下露河)진(鎭) 연강(連江) 사도구(四道溝)
양기하 장군 사진 2
양기하 장군 부대의 주둔지. 중국 요녕성 관전현에 있는 양기하 장군 부대의 막사 터 사진.
양기하 장군 사진 3
독립신문 1921년 4월 9일자 제8회 임시의정원 관련 기사.
양기하 선생이 임시의정원 충청도 신도의원으로 선축되었음을 알리고 있다.
양기하 장군 사진 4
양기하 장군 기념비. 중국 요녕성 관전현 하로하 진(鎭)

게재된 내용 및 운영에 대한 개선사항이 있으면 담당자에게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최종수정일 : 2016-10-28 07:58

  • 정보담당자
  • 담당부서 : 경리
  • 담당자 : 박수진
  • 연락처 : 041-746-5484
  • E-mail : akta25@korea.kr
QUICK MENU
  • 영외면회제 안내
  • 논산시의회
  • 사이버관광안내도
  • 논산시통계
  • 실시간 강우량
  • 백제군사박물관
  • 사이버문화센터
  • 인터넷수능방송
  • 정보화마을
  • 강경젓갈타운
  • 양촌이메골마을
  • 햇빛촌바랑산마을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