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왼쪽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논산포털사이트메뉴
행정포털
관광포털
소셜미디어센터

충장사 드라마 “계백” 촬영장소

추천여행 Recommend Travel

  • 솔바람길 코스
  • 논산시 사이버 관광 안내도
  • VR 사이버 투어
  • 논산의 주요축제
페이스북에 공유하기 트위터에 공유하기

한국재발견 촬영지

한국재발견 젊음을 품은 천년의 미소 - 충남 논산 방송일시 : KBS 제1TV, 2013년 3월 16일 (토) 오전 10:30

촬영장소 : 육군훈련소, 명재고택, 강경, 논산딸기 하우스, 관촉사, 백제군사박물관

등장인물 : 박현숙, 박범신 작가

촬영내용

포효하는 호랑이 형상을 한 한반도의 단전부에 위치해 한반도 힘의 원천이라 불리는 논산은 과거 선사시대부터 우리 조상들이 정착해온 삶의 터전이다.
삼국시대에는 황산벌을 중심으로 계백장군이 이끄는 5천 결사대가 신라 5만 군대에 맞서 최후의 결전을 벌였던 곳이며, 조선시대 최고의 학자 중 하나인 사계 김장생의 고향이자 파평 윤씨가 대대로 터를 잡고 살아온 곳도 바로 논산이다.
집안의 인재를 양성했던 종학당과 명재 윤증의 고택이 남아 그때의 선비정신을 짐작케 하는데, 오늘의 대한민국을 만든 충절과 예학의 정신은 한 해 12만 명의 정예 육군병사를 양성하는 육군 훈련소에서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
다양한 역사 문화유산과 그 유산을 지켜온 자긍심으로 가득한 곳, 넓은 황산 벌판 위에 평화로움을 간직해온 충절과 예학의 고장 논산.

주요 촬영지 소개

대한민국 남자들의 제2의 고향 - 육군훈련소

대한민국 남자 4명 중 한 명은 반드시 이곳을 찾는다. 대한민국 신병교육훈련의 대표기관. 바로 육군훈련소다. 매년 12만 명의 장병이 훈련을 받는 육군의 요람이다.
대한민국 국민 중 남자 국민이 2400만 명이라는데, 지금까지 이곳을 거쳐 간 훈련생만 800만 명이 넘는다니 말 그대로 대한민국 남자들 제2의 고향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육군 훈련소 때문에 매주 월요일이면 5천여명의 사람들이 몰려든다. 매주 월요일, 입영행사 때마다 눈물의 작별 인사를 나누게 되는 곳이다.

  • 육군훈련소 1
  • 육군훈련소 2
예학의 고장 - 백의정승 명재 윤증과 명재고택

논산에는 300년 전, 백의정승 명재 윤증이 살았던 집이 있다.
비틀어진 집의 앉음새. 처마가 붙들 듯 가까워 보기에도 특이해 보이는 구조를 가진 전통 한옥이다. 황금비율로 여겨지는 16:9의 비율을 가진 사랑채 미닫이 아래로는 작은 바위로 꾸민 금강산이 놓여 있고 비가 빠질 수 있도록 아래에서 보면 좁아지지만, 위쪽에서 보면 통로의 넓이가 똑같은 바람길을 마련한 것도 독특한 특징. 미닫이와 여닫이가 공존하는 문 등 이 집의 구조는 현대 건축술로도 찾아보기 어려운 과학적인 구조로 되어 있다는데, 조선 후기, 파평 윤씨 집안은 그 부를 거대한 물질이 아니라 종학당으로 남겼다. 종학당은 파평윤씨 후손들에게 교육을 하던 학교의 이름. 이곳에서 조선시대 47명의 대과급제자를 배출했다. 종학당 백록당을 열면 좁은 통로안에 7개의 방이 따로 자리 잡고 있는데 당시에도 수준별 학습을 진행했다는 흔적이다.
자연의 섭리를 이해하고 부가 아닌 미래를 먼저 고민한 우리 조상들의 삶의 지혜를 통해 명재고택과 종학당

  • 명재 윤증과 명재고택 1
  • 명재 윤증과 명재고택 2
  • 명재 윤증과 명재고택 3
  • 명재 윤증과 명재고택 4
  • 명재 윤증과 명재고택 5
  • 명재 윤증과 명재고택 6
마을의 안녕과 평안을 지킨다 - 주곡리 장승

주곡리 장승제는 매년 음력 정월 14일 마을의 안녕과 평안을 지키기 위해 지내는 논산지역에서 가장 널리 알려진 마을 제사이다.
임진왜란 당시 마을 입구의 장승을 사람으로 오인한 왜병이 총을 쏘자 그 소리를 듣고 마을 사람이 대피해 왜병을 물리쳤고 마을 주민의 피해가 없었다는 전설에서 시작된 장승제는 마을의 수호신으로 치성을 받는 장승과 솟대는 마을 어귀 양쪽에 마주 보고 서있는데 지금도 장승제를 지내면서 깎아 세운 20여 기의 목장승군이 장관을 이룬다.
지속과 변화를 계속하면서 오늘날까지 모습을 유지하고 있는 장승제를 통해 충절과 예학의 고장 논산을 지켜온 이름 없는 사람들의 삶이다.

  • 주곡리 장승 1
  • 주곡리 장승 2
강의 풍경을 보라 - 대한민국 젓갈의 고향 강경

논산 많은 지역 중에서도 가장 번성했던 곳 강경은 조선시대 금강이 흐르는 지역으로 조선 3대 장이 섰던 곳이 바로 이곳이다.
그 활기는 일제강점기까지 이어져 강경에 자리 잡은 근대 문화유산 거리에는 그 시대 영화를 볼 수 있는 많은 장소가 그대로 남아있다. 그러나 금강 하굿둑을 막으면서 강경의 영화도 끝이 났다. 어렵던 시절, 겨우 밥이라도 먹게 해준 것이 바로 강경 젓갈이다.
조선시대 많은 문물이 모이다 보니 팔지 못해 남아도는 생선이 생겼고 그 생선을 처리하지 못해 소금에 절여 먹던 것이 바로 강경 젓갈의 전통.
이곳이 고향인 소설가 박범신 역시, 그 어렵던 강경에서 태어나 둘째 누나가 함지박에 이고 다니며 팔던 젓갈로 학교를 마쳤다던데, 대한민국 젓갈의 대명사로 불리는 강경 젓갈과 강경의 역사를 소설가 박범신과 함께 만나본다.

  • 강경포구 1
  • 강경포구 2
  • 강경포구 3
  • 강경포구 4
  • 강경포구 5
  • 강경포구 6
최초의 하우스 딸기 생산지 - 논산 딸기

논산하면 대표적인 특산품으로 여겨지는 것이 바로 딸기이다.
1964년 박상규씨가 논산에 딸기밭을 세운다. 독학으로 외국책을 공부해 처음 비닐하우스를 도입하고 만든 딸기, 다른 지역보다 한 달여 먼저 출시된 그 딸기 덕분에 논산에는 딸기 하우스가 들어서기 시작했다. 지금은 전국 판매량의 15%를 차지한다는 논산 딸기의 명성이 시작된 것이 바로 그때 다른 지역에 비해 유독 당도가 높고, 출하시기가 빠르다는 논산 딸기가 제철이다. 2000년대 초반까지 우리나라는 일본 품종 일색이었지만 논산에서 처음으로 국내 품종을 개발해내며 노력과 시간을 투자한 끝에 국산 품종을 농사짓고 있던 곳이 과거 10%에 불과했으나 지금은 70%를 넘어서고 있다.

  • 논산 딸기 1
  • 논산 딸기 2
  • 논산 딸기 3
  • 논산 딸기 4
1400년 전, 백제를 만나다 - 황산벌 계백장군 & 관촉사 은진미륵

삼국시대 백제가 터를 잡아 계백 장군의 오천 결사대가 신라 오만병사와 맞붙어 결사 항쟁을 벌였던 곳, 계백의 혼이 살아있는 황산벌 전투가 벌어진 고장. 황산벌은 여전히 너른 벌판으로 남아있지만, 당시의 흔적은 이곳에 묻힌 계백장군의 묘소로 남아 있는데, 계백이 잠들어 있는 곳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관촉사가 있다. 이곳에 있는 거대한 석불 입상은 세운 이의 뜻을 대변하는 듯한 표정으로 황산벌을 내려다보는 듯한데, 1006년 완공된 관촉사는 논산의 8경 중 하나로 손꼽힌다.
임진왜란 당시 왜군과 맞서 싸운 승병장 서산대사와 사명대사 화상진영이 걸려있는 이곳은 은진미륵의 오묘한 모습으로 더 유명한데, 높이 18.21m로 석불 불상으로 동양 최대의 규모를 자랑한다. 오랜 역사동안 논산 사람들과 함께하며 역사를 만들어 간 관촉사와 계백장군 유적지를 통해 충절의 역사를 엿본다.

  • 관촉사 1
  • 관촉사 2
  • 관촉사 3
  • 계백장군 묘
  • 계백장군 동상
  • 충장사
기타 촬영지(대둔산)
  • 대둔산 1
  • 대둔산 2
  • 대둔산 3
  • 대둔산 4

게재된 내용 및 운영에 대한 개선사항이 있으면 담당자에게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최종수정일 : 2016-10-28 07:50

  • 정보담당자
  • 담당부서 : 교육지원
  • 담당자 : 김민수
  • 연락처 : 041-746
  • E-mail : alstn1616@korea.kr
QUICK MENU
  • 영외면회제 안내
  • 논산시의회
  • 사이버관광안내도
  • 논산시통계
  • 실시간 강우량
  • 백제군사박물관
  • 사이버문화센터
  • 인터넷수능방송
  • 정보화마을
  • 강경젓갈타운
  • 양촌이메골마을
  • 햇빛촌바랑산마을
  • top